직업으로서의 PD

어느 방송국 프리랜서 PD의 고백
$19.01
SKU
9791167471901
+ Wish
[Free shipping over $100]

Standard Shipping estimated by Fri 07/26 - Thu 08/1 (주문일로부 10-14 영업일)

Express Shipping estimated by Tue 07/23 - Thu 07/25 (주문일로부 7-9 영업일)

* 안내되는 배송 완료 예상일은 유통사/배송사의 상황에 따라 예고 없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Publication Date 2024/07/05
Pages/Weight/Size 128*188*20mm
ISBN 9791167471901
Categories 자기계발
Description
PD가 되고 싶은, PD가 된 누군가에게 털어놓는 청춘 기록

“방송하려는 학생 중에, 의외로 샤이한 친구들이 많아요.” 신방과 발표 수업에서 덜덜 떠는 내게, 교수님이 말씀하셨다. 정확히 보셨다. 난 여전히 일생을 부끄러워하며 그렇게 20년째, 매 순간이 극복인 낯가리는 PD로 살고 있다.

하지만 멈출 수가 없다.
평생을 쑥스러워해도, 말 좀 버벅거려도, 얼굴 좀 빨개져도, 끼니 좀 걸러도, 밤 좀 새워도 한낱 애로사항일 뿐, 기어코 다른 방법을 찾아내면서까지 달리게 되는….PD라는 직업엔 그런 이상한 마력이 있다.

방송은 힘들고, 어렵고, 더러운 3D 업종이다. 그 와중에 또 레벨이 나뉘어, 하드코어 한 현장과 업무엔 보통 프리랜서 PD들이 투입된다. 그들은 방송 제작 인력의 대부분을 차지하지만, 음지에서 굴러 쉽게 그 존재를 드러내지 못한다. 『직업으로서의 PD』의 저자 정영택 PD도 음지에서, 창작의 보람이란 어정쩡한 이유에 사로잡혀, 그것도 20년간 영상 제작을 이어온 프리랜서 PD다. 이 책에는 그동안 알 수 없던 프리랜서 PD 이야기. 영상을 만들며 울고 웃었던 그의 청춘 기록이 담겨 있다.

생생한 방송 현장 에피소드들로 전달되는 PD라는 직업인의 진심

『직업으로서의 PD』에는 PD라는 직업의 화려한 현재도, 장밋빛 미래도 없다. 다만, PD가 되고 싶은, PD가 된 누군가 절실하게 원할 이야기. 방송 제작 현장의 지극히 현실적인 모습들이, 다양한 에피소드들로 생생히 담겨 있다. 함께 울고 웃으며, 저자가 만난 사람들, 방송에 대한 고민의 궤적을 따라가다 보면, 어느덧 오랜 시간 저자를 PD로 지탱해 준, PD라는 직업인으로서의 자세가 가슴 깊이 스며들 것이다.
Contents
프롤로그|가장 보통의 피디 · 004

EP1. 피디로서의 일상

1. 방송국 입성 · 012
2. 도토리 찾기 · 021
3. 자해 공갈단 · 029
4. 짜고 치는 고스톱 · 037
5. 여배우의 초코파이 · 045
6. 야동의 성지 · 052
7. 곤조의 추억 · 058
8. 모두 각자의 싸움을 하고 있다 · 070
9. 방송은 나가야지 · 078
10. 노동부에 신고를 당했다 · 085
11. 질기고 지독한 증명 · 091
12. 찐따의 프라이드 · 100
13. 과정의 희열 · 106
14. 사수 없는 축복 · 115
15. 빌런 피디 · 121
16. 잘하는 일, 원하는 일 · 131
17. 10년을 했는데, 적성에 안 맞아 · 136
18. 유튜브 구독자 23만 명 만든 썰 · 144
19. 대치동 일타강사 · 151

EP2. 직업으로서의 피디

20. 피디와 헤어 디자이너의 공통점 · 160
21. 돈 아직도 못 받았어? · 167
22. 171의 혈압 · 171
23. 최애의 아이 · 178
24. 뽀빠이의 탄식 · 184
25. 왜 명문대를 가야 되느냐 · 192
26. 직업으로서의 피디 · 198

에필로그|행운을 빌어요 · 206
Author
정영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