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도시 모이는 도시

왜 세계도시는 위기에 빠지는가
$22.68
SKU
9791191552287
+ Wish
[Free shipping over $100]

Standard Shipping estimated by Wed 05/1 - Tue 05/7 (주문일로부 10-14 영업일)

Express Shipping estimated by Fri 04/26 - Tue 04/30 (주문일로부 7-9 영업일)

* 안내되는 배송 완료 예상일은 유통사/배송사의 상황에 따라 예고 없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Publication Date 2024/02/15
Pages/Weight/Size 135*202*22mm
ISBN 9791191552287
Categories 사회 정치 > 사회학
Description
『쓰레기책』저자 이동학이 직접 발로 뛰며 담아낸
멈추지 않는 위기에 빠진 세계도시들의 어제와 오늘!

초저출산과 초고령화, 이주문제와 빈부격차의 시각으로 바라본 세계도시기행

지방은 축소되고, 도시는 팽창한다. 다시 말해 매력도가 높은 도시로 사람이 몰리면서 상대적으로 매력도가 낮은 지역은 쇠퇴한다. UN 보고서에 따르면 현존하는 인류의 54%가 도시에 거주하고 있다. 이 수치는 지속적으로 상승해왔고, 앞으로도 그럴 것으로 예상되는데, 2050년엔 75% 이상의 인류가 도시에 살게 될 것으로 예측되고 있다. 이러한 통계와 예측이 의미 있는 이유는 과거와 현재, 미래를 잇는 흐름을 볼 수 있고, 이 흐름에 따라 파생되는 문제들에 대처할 수 있기 때문이다. 사람이 많아지면 자연스럽게 도시는 팽창한다. 집도 더 짓게 되고, 도로도 부족해, 흙을 파내 지하에도 도로와 철로를 개설한다. 일거리와 산업이 성장하지만, 무한경쟁으로 인해 인권이 사각지대에 놓이는 경우도 늘게 된다. 자원의 유한성으로 공급의 한계가 분명하고, 사용하고 난 뒤의 폐기 문제는 지속가능한 환경을 유지해야 하는 인류의 오늘과 내일의 위협으로 작용한다.

세계의 많은 도시는 흥망성쇠라고 하는 리듬을 타며 번성과 쇠퇴를 거듭해왔고, 지금은 어느 지점에 와있는지를 끊임없이 묻는다. 저마다 흥과 성을 유지 또는 이루기 위해 뛰고 있지만, 어쩐지 이것은 허상 같기도 하다. 도시의 인구는 전반적으로 고령화되는 경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동시에, 저출산이라는 큰 벽에 직면해 있기 때문이다. 젊은 남녀가 결혼을 통해 결합하여, 새로운 인류를 탄생시키는 일조차 버거운 일이 된 것인데, 많은 도시가 겪는 문제도 크게 다르지 않다. 최근에는 IT 기술의 발달로 4차 산업혁명이라는 고도의 혁신체계를 구축해 위와 같은 문제를 해결하려는 도시들의 도전이 이어지고 있다. 인터넷이 모든 사물에 연결되고, 일정 영역은 로봇이 인간을 대체해 생산성의 향상을 도모한다.

이 거대한 흐름 속에, 우리 삶의 터전인 도시를 어떻게 바라보아야 하는가. 저자 이동학은 도시의 미래는 어떻게 될 것인가. 또한 그 도시 안에서 사람들이 살아가는 방식과 미래에 나타나게 될 문제에 대한 대처, 그리고 도시 스스로 미래를 만들겠다고 하는 포부 등을 직접 둘러봤다. 책 곳곳에서 다시 희망을 찾고, 인류의 공존과 공영, 행복이라고 하는 삶의 가치에 조금 더 가까이 다가갈 방법은 없는가를 끊임없이 고민하는 저자의 흔적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독자들도 더 좋은 도시, 더 좋은 삶에 대한 고민을 함께 시작하는 계기가 이 책을 읽고 시작된다면 좋겠다.
Contents
프롤로그 누구를 위한 도시인가 ? 8

1. 텅 빈 도시
사라진 학교, 사라지는 마을 ? 15
열 살 되면 가출하는 도시 ? 35
도시는 왜 저출산을 재촉하나 ? 51
남녀 공존을 향한 얼음 도시의 실험?70

2. 이동하는 사람들
사막의 황금 찾아온 이방인, 그들이 머무는 곳?95
희망을 찾자, 코미디언을 대통령으로 만든 나라?118
차가운 공기를 가르는 시베리아 횡단 열차?140
벽을 문으로 바꾼 결정, 600년 잠든 도시가 깨어나다 ? 161

3. 도시의 집중과 팽창
인구 절반이 텐트에서 사는 도시 ? 183
유럽은 아우성, 식민지의 역습 ? 201
정열과 개방의 상징 도시는 왜 몸살을?238
망가지는 남쪽의 아메리칸드림 ? 255

4. 도시의 격차
세계 최고 소득 실리콘밸리, 움직이는 2‘2번 호텔’ ? 271
나이바샤 호수와 장미의 비밀 ? 284
실버레이크타운 옆 3km ? 293
탱고의 도시 달러에 빠진 이유 ? 316

나가며 다음 대한민국은 어떤 나라인가 ? 337
에필로그 무엇을 위한 삶인가 ? 359
추천사 ? 364
Author
이동학
2017년 여름부터 2019년 겨울까지 도시갈등, 기후위기, 초고령화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지구촌 61개국, 157개 도시를 유랑했다. 2020년 첫 번째 주제로 기후환경과 지구촌 쓰레기 문제를 담은 《쓰레기책》을 펴냈고, 1천 회가 넘는 강연회에서 청소년, 교사, 기업 임직원, 공무원, 시민 등 30만 명 이상의 시민들을 만나 기후환경과 연동된 글로벌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알렸다. 공동체의 지속가능성, 세대 간 형평과 지방도시 축소, 이민으로 겪게 될 다른 존재들과의 공존 방안 등 미래에 나타나게 될 일을 미리부터 절실하게 고심하는 청춘이다.

1982년 강원도 화천 풍산리에서 태어났으며, 초등학교 6학년 때 군인이었던 아버지를 여의고 대전으로 이사해 초중고를 다녔다. 실업계 고등학교에서 학생회장에 당선, 2000년 대전광역시 고등학교 학생회장들 모임의 대표로도 활동했다. 2001년 해병대에 자원입대했고 이후 노점상과 아르바이트로 20대를 보냈다. 2012년 다준다(다음 세상을 준비하는 다른)연구소를 설립했다. 연애?결혼?출산 등 3포세대에 관한 사회문제를 연구하다가 지방축소와 초고령화 문제까지 깊은 관심을 두고 살펴보게 됐다.

지은 책으로는 《쓰레기책》《휴머노믹스》 (공저)가 있다.
2017년 여름부터 2019년 겨울까지 도시갈등, 기후위기, 초고령화 등 다양한 주제를 가지고 지구촌 61개국, 157개 도시를 유랑했다. 2020년 첫 번째 주제로 기후환경과 지구촌 쓰레기 문제를 담은 《쓰레기책》을 펴냈고, 1천 회가 넘는 강연회에서 청소년, 교사, 기업 임직원, 공무원, 시민 등 30만 명 이상의 시민들을 만나 기후환경과 연동된 글로벌 쓰레기 문제의 심각성을 알렸다. 공동체의 지속가능성, 세대 간 형평과 지방도시 축소, 이민으로 겪게 될 다른 존재들과의 공존 방안 등 미래에 나타나게 될 일을 미리부터 절실하게 고심하는 청춘이다.

1982년 강원도 화천 풍산리에서 태어났으며, 초등학교 6학년 때 군인이었던 아버지를 여의고 대전으로 이사해 초중고를 다녔다. 실업계 고등학교에서 학생회장에 당선, 2000년 대전광역시 고등학교 학생회장들 모임의 대표로도 활동했다. 2001년 해병대에 자원입대했고 이후 노점상과 아르바이트로 20대를 보냈다. 2012년 다준다(다음 세상을 준비하는 다른)연구소를 설립했다. 연애?결혼?출산 등 3포세대에 관한 사회문제를 연구하다가 지방축소와 초고령화 문제까지 깊은 관심을 두고 살펴보게 됐다.

지은 책으로는 《쓰레기책》《휴머노믹스》 (공저)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