믿음을 묻는 딸에게, 아빠가

기독교에 회의적인 교양인과 나누고 싶은 질문 25가지
$19.44
SKU
9791185153551
+ Wish
[Free shipping over $100]

Standard Shipping estimated by Mon 06/10 - Fri 06/14 (주문일로부 10-14 영업일)

Express Shipping estimated by Wed 06/5 - Fri 06/7 (주문일로부 7-9 영업일)

* 안내되는 배송 완료 예상일은 유통사/배송사의 상황에 따라 예고 없이 변동될 수 있습니다.
Publication Date 2023/03/24
Pages/Weight/Size 125*200*14mm
ISBN 9791185153551
Categories 종교 > 기독교(개신교)
Description
읽고, 고민하고, 실천하는, 지적인 평신도, 한국교회에 없나요?
기독교에 회의적인 교양인들과 함께 풀고 싶은 신앙 질문 25가지


나는 기독교인입니다, 라고 말하기가 부끄럽다. 우리 사회의 기독교 혐오증은 코로나 이후 더욱 심해져 교회가 이기적이고 무책임할 뿐 아니라 비상식적이고 반지성적인 집단이 되어버렸다. 한국교회에 더 이상 공부하는 기독교인은 사라져버린 것일까? 자신의 길 위에서 묵묵히 신앙 성장을 하는 평신도는 어디에도 없을까?

특히 젊은 세대로부터 공감받지 못하는 기독교 현실과 미래는 더 심각하다. 청년은 교회를 떠나고 있다. 기독교인이라고 말하기가 부끄럽다. 청년이라서 더 힘들어진 사회 속에 좌절과 불안이 겹쳐 영적으로 헤매는 청년들은 수많은 의문과 질문이 생길 수밖에 없다. 이 시대를 사는 청년들이 스스로 영적 책임을 갖고 삶을 묵상하며 단단한 믿음으로 자신의 자리를 찾아가기를 바라며 25개의 질문에 성심껏 답하는 저자는 말한다. 기독교인으로 살아간다는 것은 진리의 성채 안에 간직된 성배를 수호하는 기사단의 일원이 되는 것이 아니다. 미지의 대양 너머 어딘가에 있을 값진 보물을 찾아 스릴 넘치는 항해를 떠나는 모험가가 되는 일이다.
Contents
추천의 글
시작하며: 기독교에 회의적인 교양인들에게
성서 _ 차이를 긍정하는 해석
제자도 _ 하나님 없이 하나님과 함께
세계관 _ 기독교 세계관과 세계기독교
세계기독교 _ 복음의 무한한 번역가능성
어둔 밤 _ 하나님은 왜 내게 나타나지 않는 거죠?
일상과 영원 _ 수술의 신
하나님 어머니 _ 하나님이 남성이라면 남성은 하나님?
죄 _ ‘생각하기’와 ‘공감하기’를 거부한 ‘태만’의 결과
수치 _ 국화와 칼
고통 _ 타인의 고통을 줄여주는 삶
진실 _ 진실의 얼굴을 끝끝내 마주하는
수사학 _ 교양을 갖추고 참여하는 인간
역사 _ 무익함과 자유 사이
사울과 다윗 _ 일그러진 영웅 vs 만들어진 영웅
권력 _ 인격적 순종과 기능적 복종
폭력과 평화 _ 정당한 전쟁론과 평화주의
종말 _ ‘빨간 약’을 드시겠습니까?
부활 _ 고난과 신뢰
환대 _ 절대적 환대와 환대의 법들
타종교 _ 종교 간 대화와 종교 내 대화
이슬람 _ 종교에서 삶으로
유교적 칼빈주의 _ 목사의 딸
코로나 _ 팬데믹과 교회
세계 _ 왜 세상의 고통에 관심을 기울여야 하는가
공부 _ 학과 지느러미
마치며: 신앙, 모험의 여정
Author
정한욱
의대 및 의과대학원을 졸업하고 전라북도 고창에서 안과전문의로 일하고 있다. 2008년부터 의료봉사 NGO인 ‘비전케어’에 참여하여 운영이사로 활동 중이다. 연간 70-80권의 책을 읽는 독서광으로, ‘서음인의 집’이라는 개인 블로그에 책 읽은 기록을 남기고 있다. 대학교 때부터 성경에 관한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주석을 비롯한 다양한 신학자들의 책을 읽어 왔으며, 최근에는 김근주 교수의 사랑의 법과 레티 러셀의 환대의 해석학에 깊은 관심을 두고 성경을 읽고 있다. 서울의 한 교회에서 성가대원으로 섬기고 있다.
의대 및 의과대학원을 졸업하고 전라북도 고창에서 안과전문의로 일하고 있다. 2008년부터 의료봉사 NGO인 ‘비전케어’에 참여하여 운영이사로 활동 중이다. 연간 70-80권의 책을 읽는 독서광으로, ‘서음인의 집’이라는 개인 블로그에 책 읽은 기록을 남기고 있다. 대학교 때부터 성경에 관한 궁금증을 해결하기 위해 주석을 비롯한 다양한 신학자들의 책을 읽어 왔으며, 최근에는 김근주 교수의 사랑의 법과 레티 러셀의 환대의 해석학에 깊은 관심을 두고 성경을 읽고 있다. 서울의 한 교회에서 성가대원으로 섬기고 있다.